“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3탄 ’2018-2019시즌의 천기범’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3탄 ’2018-2019시즌의 천기범’ 업로드 이미지

[천기범 인터뷰]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3탄 ’2018-2019시즌의 천기범’


마지막 3탄은 18-19시즌 천기범의 활약상에 대해 ‘ㄱㄴㄷ’ 의 키워드로 질문하고 천기범 선수의 생각을 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가) [가드 천기범 주전으로 거듭나다]
Q. 김태술 선수의 부상 이후 25분~30분정도의 출장 시간을 보장 받으며, 썬더스의 주전 가드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본인이 현재 팀 내 주전 가드인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A. ‘주전’ 이라는 말은 ‘팀 내 대표 선수’ 라는 뜻이거든요. 제가 타 팀에 가더라도 누구나가 “이 선수는 주전으로 뛰어야 해” 라고 인정할 수 있는 정도가 되어야 주전이라는 말이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아직까지는 더 성장해 나가야 할 단계입니다. 제 수준은 제가 잘 아니까요.(머쓱)
 
나) [나이는 26살]
Q. 썬더스 주전급 선수들 중에는 가장 어립니다. 나이 차이가 많은 형들과 함께 뛰는데 어려움은 없나요?
A. 형들이 저에게 바라는 것도 많지만, 코트 위에서는 제 말을 따르는 형들이구요. 제가 나이 많은 형들이랑 친하다 보니 이야기도 잘 하게 되고 그래서 크게 힘들지는 않아요. 1-2년 차에는 형들과 어색하기도 했는데, 지금은 형들과 말도 많이하고 장난도 치면서 여유가 생긴 것 같아요. 제가 이렇게 해달라고 말하면 형들도 해주고, 형들도 저에게 바라는 거 이야기하면 저도 도와주고 하면서 하니 기록도 올라가는 것 같아요.
 
다) [득점 6.04P]
Q. 지난 시즌과 비교해 볼 때 득점력도 많이 향상되었습니다. (1.4P -> 3.4P -> 6.04P) 요즘 공격형 가드가 대세인데, 득점력을 더 높일 필요는 없을까요? 그리고 득점할 때가 더 짜릿한지? 어시스트 할할 때 더 짜릿한지?
A. 대세에는 따를 생각이 없어요. 득점력은 낮은 편이죠. 지금 슛을 좀 아끼긴 하는데, 슛을 좀 더 노력해서 더 넣으면 8점대 까진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농구가 더 재미있게 되려면 과거 이상민, 김승현 선수처럼 화려하고 멋있는 가드가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해요. 달리는 동료들도 더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저는 어시스트가 더 짜릿합니다.
 
라) [라이벌은 누구?]
Q. 올 시즌 본인의 라이벌 이라고 생각 되는 선수가 있나요?
A. 이관희 선수요. 솔직히 타 팀에서 선택하기에는 워낙 대 선배님들이 뛰고 있고, 제가 감히 라이벌 이라 할 수 없어요. 관희형은 팀 내에서 제일 에이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에요. 관희형을 선의의 경쟁에서 이기면 우리 팀에서 저의 입지가 더 생기지 않을까… 최근 바람은 관희형만 이기는 것이에요. 저에게 못 까불게끔요.(웃음)



마) [몸싸움의 귀재]
Q. 다른 가드 선수들에 비해 페인트 존에서의 득점이 많고 외곽슛의 비중이 적습니다. 특히, 외국인 선수가 외곽으로 빠져 있을 때, 골밑까지 들어가 몸싸움을 이용해 넣는 득점의 비율이 높습니다. 몸싸움을 잘 활용하는 가드로 손 꼽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A. 어렸을 적부터 가드에게 제일 필요한 것이 뭔지 물어보면 다른 선수들이 드리블 또는 패스라고 할 때 저는 피벗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피벗 동작을 정말 많이 연습했어요. 고등학교 때부터 몸을 부딪히면서 득점하는 부분을 많이 연습 했어요. 피벗을 하면 드리블 없이 편하게 상대를 제칠 수 있어서 그런 부분을 많이 연습했어요. 피벗을 잘하려면 상대 선수와 몸이 떨어져있으면 소용이 없거든요. 부딪혀야 되기 때문에, 계속 연습하다 보니 좋아진 것 같아요. 제가 딱히 힘이 그렇게 센 건 아닌데 몸싸움을 하면 상대방의 힘을 이용하기 때문에 상대편 선수가 제 힘이 더 세다고 느끼는 것 같아요.
 
바) [베스트 경기]
Q. 올 시즌 베스트 경기를 뽑자면?
A. 팀 경기는 당연히 관희형 덕분에 역전승 했던 현대모비스전 경기죠. 저만의 베스트 경기는… 저는 아직까지도 제가 잘 했다는 경기를 한 게임도 해 본적이 없어요.
 
Q. 12월 25일 SK경기 때 17P, 5R, 8A를 기록했는데, 이 경기가 본인의 베스트 경기 아닐까요?
A. 그 경기는 잘 하긴 했지만, 경기 막판 이상한 슛이 있어서.. 차라리 작년에 LG 경기가 베스트 경기라 생각 되요. 필드골 100 이고 턴오버가 없어서 그게 훨씬 나은 경기라고 생각 되요.
 
사) [삼점슛 성공률 35.1]
Q. 올시즌 현재 3점슛 성공률이 35.1(77개시도 27개 성공) 준수한 기록이다. 매 시즌 기록이 향상되고 있습니다. (16.1 -> 32.4 -> 35.1) 하지만 슛 시도 자체는 좀 적은 편인 것 같아요.
A. 사실 제가 슛없다 라는 소리를 많이 듣는데, 슛을 좀 아기는 편이에요. 자신이 없어서 아끼기 보다는 저보다 좋은 선수들이 있어서 아끼는 편이에요. 이전에 말씀 드렸듯이 득점보다 어시스트를 좋아하기 때문에 아끼는 것인데, 그 부분에 있어 조금 더 형들과 얘기하고 내 슛이 필요하면 과감하게 던질 거에요. 요즘에도 감독님도 상대가 떨어져서 수비하니 과감하게 던지라고 하셔서 경기당 1-2개 이상은 시도하려고 해요. 연습은 정말 꾸준히 해야죠.



아) [어시스트 3.6개 12위]
Q. 30분 이상 뛰기 시작한 12월 13일부터의 기록으로 보면 평균 어시스트가 5.15개 이며 전체 4위에 해당하는 기록입니다. 지난 시즌과 비교해 볼 때 어시스트가 많이 나오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 하시나요?
A. 출장 시간이 길어진 게 엄청 큰 도움이 되었어요. 저의 어시스트는 화려한 패스가 많진 않지만, 정확하게 하려다보니 형들이 잘 움직여주고 잘 넣어 주는 것 같아요. 유진 펠프스는 골 밑에서 자리를 잘 잡아서 잘 넣어주기만 하면 되고, (문)태영이 형은 미드레인지 슛이 좋고, 관희형은 스피드가 좋으니 백 도어에 대해 계속 이야기를 해요. 이럴 때 찬스가 난다고 형들과 계속 이야기를 합니다.
 
자) [자유투 성공률 81.4]
Q. 세 시즌 연속 80가 넘는 자유투 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다. (80.0, 83.0, 80.2). 리그 4위(1위 이관희 82.0)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본인만의 자유투 비법이 있나요?
A. 다들 자유투 던질 때 루틴이 있고 하지만, 저는 그런 부분에 1도 신경 쓴 적이 없어요. 아무 방해를 받지 않고 오로지 자기가 슛 쏘는 것이니 편안하게만 던지려고 해요. 솔직히 중요한 순간에는 압박이 오기 마련인데, ‘조금 더 쉬자 쉬자 쉬어가는 타임이다’ 생각하고 편안하게 던지는 것 같아요.




차) [천재가드]
Q. 천재가드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 붙었지만, 많이 부담스러워 하는 것 같아요. 천재가드에 대한 본인의 생각은?
A. 제가 천씨라서 천재가드 아니에요? (웃음) 천재가드라는 수식어는 부담이 되죠. 천재라는 소리가 모든 사람에게 부담 되지 않을까요? 좋은 별명이 붙여졌고, 늘 따라오는 꼬리표이니 그 별명에 못지 않게끔 노력해야죠.
 
카) [키 작은 함지훈]
Q. ‘키 작은 함지훈’ 이라는 수식어도 있어요. 그 만큼 가드 중에 포스트업을 제일 잘 하는 것 같 같은 가드를 상대로는 포스트업에 자신감이 있나요?
A. 포스트업이 골밑 가까이에서 하는 것이니 제일 득점하기 쉽죠. 요즘은 잘 안 하긴 하는데, 포스트 업이 제일 편하게 골을 넣을 수 있는 것 같아요. 저는 신장도 있고 앞서 말했듯이 피벗에 자신감도 있어서 기회가 되면 할 것이고 자신감은 있습니다.
 
타) [턴오버 1.6개]
Q. 때로는 중요한 순간 어이없는 턴오버가 나오기도 하는데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요?
A. 제가 가끔 어이없는 턴오버를 해요. 경기 중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경우가 자주 있어요. 플레이에서 터프한 이미지로 가려고 생각하고 마인드 컨트롤을 하고 나오는데 매 경기 30~40분마다 그렇게 할 수는 없잖아요. 조금 쉬어가는 타이밍이라고 생각이 들고 안전하게 정확하게 하자라고 할 때 턴오버가 나와요. 끝까지 열심히 하고 투지있게 해야지 라고 생각 할 때는 어이없는 턴오버는 잘 안 나오는데, 안일하게 생각 할 때 턴오버를 했던 것 같아요. 다음 시즌에는 꼭 턴오버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파) [팬들의 증가]
Q. 올 시즌 천기범을 응원하는 팬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는데 실감이 나는지요?
A. 전혀 못 느꼈어요.(웃음) 팀 순위가 낮아서 예전보다 많이 안 오시는 것 같긴 한데… 경기 마치고 제 후배 선수들은 선물 엄청 받아오는데, 저는 시험 끝나면 단 하나도 못 받아요. 10경기 하면 2개 정도 받는 것 같아요. 챙겨주시는 팬은 몇 분이 계시거든요. 너무 고맙죠. 얼마 전에 명탐정 코난 만화책을 선물로 받았거든요. 너무 고마웠어요. 5번 넘게 읽은 것 같아요.(웃음)
 
하) [형-이관희]
Q. 다른 인터뷰에서 보면 유독 이관희 선수와 많이 친해 보입니다. 천기범 선수도 이관희 선수를 편하게 생각 하는 것 같은데 이 두 선수가 올 시즌 나란히 커리어 하이 기록을 내고 있어요. 그렇다면 천기범에게 이관희 형이란?
A. 코트에서 호흡을 맞춰야 하니 쇼윈도 부부 같은? (웃음) 관희형이 나이를 먹고 있지만 관희형 은퇴하기 전에 한 살 이라도 젊을 때 이 형을 꼭 꺾을 계획입니다.

첨부파일 : thm_reporter_4_190816.jpgDownload : 25
김병천 | 2019.03.24 | hit :127
댓글 쓰기
댓글입력양식

개인정보보호와 관련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주민번호,이메일 주소, 연락처 등의 개인정보과 관련한 내용의 기입은 삼가해 주십시오.

총 264개의 게시글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3탄 ’2018-2019시즌의 천기범’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3탄 ’2018-2019시즌의 천기범’ [천기범 인터뷰]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3탄 ’2018-2019시즌의 천기범’마지막 3탄은 18-19시즌 천기범의 활약상에 대해 ‘ㄱㄴㄷ’ 의 키워드로 질문하고 천기범 선수의 생각을 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가) [가드 천기범 주전으로 거듭나다]Q. 김태술 선수의 부상 이후 25분~30분정도의 출장 시간을 보장 받으며, 썬더스의 주전 가드로 거듭나고..
    김병천
    김병천 이미지
    2019.03.24
    HIT : 128
  •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2탄 ‘농구선수 천기범’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2탄 ‘농구선수 천기범’ [천기범 인터뷰]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2탄 ‘농구선수 천기범’1편에서 우리가 몰랐던 ‘사람 천기범’에 대해서 알아보았다면, 2편에서는 우리가 몰랐던 ‘농구선수 천기범’에 대해 파헤쳐보는 시간이다. 농구선수 천기범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나의 人 Line’과 ‘농구 인생 곡선’ 을 준비해 보았다.먼저 천기범의 人 Line에 대해서 알아 보았다...
    김병천
    김병천 이미지
    2019.03.23
    HIT : 113
  •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1탄 ‘사람 천기범’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1탄 ‘사람 천기범’ [천기범 인터뷰] “우리가 몰랐던 천기범” 1탄 ‘사람 천기범’  ‘경상도남자’ 본인을 다섯 글자로 표현 해달라는 말에 천기범이 주저 없이 써 내려간 말은 ‘경상도 남자’ 이다. 성향이 좀 강해 보이고 다소 무뚝뚝하다고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 순수한 성품을 지니고 자나 깨나 농구 생각뿐인 26살 청년 천기범이다. 비록 현재 팀 성..
    김병천
    김병천 이미지
    2019.03.21
    HIT : 54
  • “긍정 에너지” 삼성 썬더스 안지은 치어리더! “긍정 에너지” 삼성 썬더스 안지은 치어리더! 선수들 못지 않은 열정으로 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으며 관중들과 호흡하는 치어리더. 그들은 올해도 변함없이 농구장을 더욱 밝게 빛내고 있다. 그 중에서도 올 시즌 유독 눈에 띄는 이가 있다. 바로, 2년차 치어리더로서 자신의 매력을 맘껏 발산하며 많은 농구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는 삼성 썬더스 안지은 치어리더. 치어리더로서 힘든..
    고종현
    고종현 이미지
    2019.03.11
    HIT : 65
  • 강사, 학생, 학부모가 함께 만들어가는 삼성 유소년 농구교실 강사, 학생, 학부모가 함께 만들어가는 삼성 유소년 농구교실 강사, 학생, 학부모가 함께 만들어 가는 삼성 썬더스 유소년 농구교실 “리틀 썬더스”‘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 코트에 나가 직접 공을 던지기에 쉽지 않은 날씨이다. 때문에 많은 농구인들이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며 자신의 ‘농구 욕구’를 풀고 있고, 하루빨리 상쾌한 봄바람이 불기를 기다리고 있다. 여기, 숨이 턱턱 막히는 미세먼지를 뚫고..
    고종현
    고종현 이미지
    2019.02.27
    HIT : 54